Tag Archives: 카톡:ev69 군산

23 ottobre 2018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

News
23 ottobre 2018

Global Fishery Forum Discusses Industry Outlo

Global Fishery Forum Discusses Industry Outlook 그러나 취지가 소망스럽다고 하더라도, 일이 성사되도록 하는 세심한 정치력이 담보되지 않으면 배가 산으로 갈 수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대위원장이나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이미 “당 대표가 갈 이유는 없다”, “들러리밖에 안 된다”는 이유로 거절 의사를 밝혔음에도,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불쑥 기자회견 형식으로 동행 요청을 하는 것은 상대를 배려하는 모양새가 아니다. […]

News
23 ottobre 2018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배영경 기자 = 역사적인 제3차 평양 남북 정상회담이 이뤄진 18일 경제계는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다만 재계는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경제제재가 여전한 만큼 매우 조심스러운 태도다. 당장 가시적인 경협 사업 프로젝트가 나오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신중 모드’가 감지된다. 이날 주요 경제단체나 대기업들은 대부분 “공식적인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삼성과 현대자동차[005380], LG[003550], […]

News
23 ottobre 2018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출장외국인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

News
23 ottobre 2018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경협에 한층 강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미국과 유엔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서기는 어렵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키워드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다. 한반도 ‘운전자’ ‘촉진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방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송고쥘리아르 수석부시장 […]

News
23 ottobre 2018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

News
23 ottobre 2018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

News
23 ottobre 2018

한국은 일제 강점기, 6·25전쟁 때

한국은 일제 강점기, 6·25전쟁 때 많은 국민이 난민이 돼 해외를 떠돌았으며, 생판 모르는 타국민의 도움으로 이국땅에 정착한 역사가 있다. 역지사지한다면 정치적 박해와 목숨의 위협 때문에 고국으로 돌아갈 수 없는 난민을 무조건 혐오하는 것은 어려울 때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아 수출 대국이 된 나라의 국민이 취할 도리가 아니다. 지난 14일 제주도에서 예멘인 23명이 난민으로 인정받지는 못했지만 1년 […]

News
23 ottobre 2018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는 기회” 아프간에서는 2001년 미국 공격으로 탈레반 정권이 축출된 이후 정부군과 나토 등 연합군을 상대로 한 탈레반의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내전 종식을 위한 회담이 여러 차례 이뤄졌지만, 대부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공식 상대로 나섰다. 탈레반은 그간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다가 지난 […]

News
23 ottobre 2018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흘러간 노래 또 들어야 하느냐”는 불평에도, 이들이 당 대표로 소환된 것은 각 당이 처한 위기의식 때문이다. 지지율 하락을 통해 정권 출범 후 ‘허니문’이 끝났음을 목도하는 민주당이나, 어른거리는 정계개편의 그림자에 당의 존립을 걱정하는 바른미래당, 평화당 모두 위기를 돌파할 지도자가 간절하다. 새 리더십을 실험할 때가 아니라고 판단했다. 세대교체보다 강한 지도자로 판이 짜인 이유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

News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