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23 ottobre 2018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

후 부총리는 미국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역사는 자기고립이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지 못하고 개방과 협력만이 올바른 길이라는 것을 가르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문호를 훨씬 더 넓게 개방한다는 중국의 의지는 변하지 않을 것이고 우리 페이스대로 개방을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아세안과 그 너머 국가들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최근의 무역전쟁을 영화 ‘어벤저스: 인피니티 워’에 견주며 보호무역주의를 악당에 비유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설승은 박경준 기자 = 4·27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이번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도 ‘평양랭면’은 단연 화제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평양 방문 이틀째인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평양의 대표 식당인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으로 오찬했다. 남북 정상이 자리한 헤드테이블 외에 다른 테이블에도 남측 공식·특별수행원과 북측 인사들이 섞여 앉았다. 정상회담과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등 굵직한 일정을 마무리한 남북 정상이 예정보다 42분 지난 낮 12시 42분 옥류관 2층 연회장에 입장하자 기다리고 있던 남북 인사들은 일제히 일어나 큰 박수로 맞이했다. 헤드테이블에 자리한 인사들은 이날 주메뉴인 평양냉면을 놓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As the automotive industry shifts toward electric and alternative fuel powertrains, this year’s AutoMobility LA will showcase new technologies to further its commitment to autonomy, connectivity, electrification, and sharing. Rivian’s all-new electric adventure pickup and full-sized SUV will make their world premiere on Nov. 27, ahead of most automakers’ announcements which are scheduled for Nov. 28-29.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출장시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그랬더니 케아가 덫 상자를 열려고 막대기를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나뭇가지를 주워 상자를 여는 데 알맞은 크기로 만들거나 막대기를 다듬어 완전히 다른 모양으로 만들기도 했다. 뉴질랜드에서 인간이 아닌 동물이 도구를 만들고 사용하는 증거가 포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트 박사는 케아가 도구 사용 기술을 습득하는 데는 여러 해가 걸렸을 것이라며 “아주 독특한 경우로 보인다. 도구를 사용하지 않던 새가 아주 광범위하게 도구 사용 행동을 습득해 여러 해에 걸쳐 반복적으로 도구를 사용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그는 케아가 도구 사용을 생각해냈을 만큼 일반적인 지능이 대단히 높다는 걸 의미한다며 케아가 새장 속에 갇혀 있을 때는 종종 도구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야생에서 도구를 사용하는 모습이 목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강조했다. 다 자라면 몸길이가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에 서식하는 케아 앵무새가 먹이를 얻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등 지금까지 생각했던 것보다 머리가 더 똑똑한 것으로 보인다고 뉴질랜드 과학자들이 밝혔다. 19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오클랜드대학 개빈 헌트 박사와 매트 굿먼 등 뉴질랜드 연구진은 사이언티픽리포츠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케아의 지능이 타고난 능력을 넘어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케아가 지난 10여 년 동안 담비를 잡기 위해 놓은 덫 상자를 자주 접하게 되면서 상자 속의 미끼를 꺼내기 위해 막대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그전에는 볼 수 없었던 행동이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지난 30개월 동안 담비를 잡으려고 여기저기 놓은 덫 상자 227개가 막대기 등으로 습격당한 사실이 발견됨에 따라 조사를 벌여 대부분 케아의 소행이라는 걸 알아냈다고 밝혔다. 상자로 된 덫은 환경보호부가 타카헤라는 토착종 새를 보호하기 위해 설치해온 것으로 2002년부터 2009년까지는 상자를 건드렸던 흔적이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그 이후부터 뒤집혀 있는 상자들이 사람들의 눈에 자주 띄기 시작했다. 어떤 상자 속에는 돌멩이가 들어가 있기도 하고 어떤 상자 속에는 막대기가 들어가 있기도 했다. 생태학자인 헌트 박사는 “도구 사용량이 놀라울 정도였다”며 이에 추적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이 터키의 유명 식당에서 고급 스테이크를 먹고 시가를 피우는 동영상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살인적인 물가상승 속에 음식과 생필품 부족으로 많은 국민이 고통을 겪고 있지만 정작 대통령은 호사를 누리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터키의 유명 셰프 누스레트 고크제(Salt Bae·소금연인)가 최근 이스탄불에 있는 자신의 고급 스테이크 식당을 찾은 마두로 대통령 부부 앞에서 고기를 자르는 장면 등이 담긴 3개의 동영상이 베네수엘라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당시 투자자금을 유치하려고 중국을 방문한 뒤 귀국하는 길에 고크제의 식당을 찾았다. 고크제는 인스타그램에 3개의 관련 동영상을 게시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지만 많은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이 해당 동영상을 공유했다. 동영상에는 “이것은 일생에 한 번 있는 순간”이라고 말하는 마두로 대통령의 육성이 담겨 있다. 또 마두로 대통령이 자신의 이름이 새겨진 출장색시미녀언니 명판이 있는 상자에서 시가를 꺼내 피우고 부인 실리아 플로레스가 고크제의 얼굴이 있는 티셔츠를 들고 있는 모습도 담겼다. 이는 베네수엘라의 곤궁한 삶과 대조를 이루고 있다. 외신은 식량난으로 많은 베네수엘라인이 쓰레기통을 뒤지고, 고양이 등을 잡아먹고 있다고 전해왔다. 실제 베네수엘라에서는 국민의 64%가량이 극심한 식품 부족으로 체중이 평균적으로 11㎏ 줄어든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어린이 영양실조는 사상 최악 수준이며 2014년 이후 230만 명의 베네수엘라인이 새로운 삶을 찾아 고국을 등졌다. 우파 야권 지도자로 콜롬비아로 망명한 훌리오 보르헤스 전 국회의장은 트위터에서 “베네수엘라인들이 굶주리고 있는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 부부는 국민한테서 훔친 돈으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식당 중 한 곳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고 비난했다. 베네수엘라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온 마코 루비오 미 공화당 상원의원도 마두로 대통령을 비난하는 트위터 글을 올렸다. 마두로 대통령은 귀국 후 방송 기자회견을 통해 “셰프가 개인적으로 우리를 환대했다”며 해당 사실을 시인했다. — 취임 연주회를 앞두고 리허설을 한 소감은. ▲ 경기필은 제 기대를 모두 충족시켜줬다. 아니, 그 이상이다. 지난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고창군은 전국 각 지역에서 출판된 책들의 한마당인 ‘한국지역도서전’의 내년도 개최지로 고창 ‘책마을 해리’가 선정됐다고 송고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행은 태풍 영향인지 바람이 세게 불고 보슬비까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이내 서둘러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는 버스로 발길을 향했다. 전세계에서 온 통일 전문가들이 오늘 접경지역에 와서 남북 분단상황에 대해 강력한 느낌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이들의 접경지역 방문이 전세계 해외동포가 한반도 통일을 위해 결집하도록 하는데 보탬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송고 또 자궁내막증은 경증에서 중증까지 진행 정도가 다양한데, 국내 한 연구결과를 보면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와 병의 경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근종은 아직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내분비 교란물질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에 작용해 잠재적으로 발병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2013년 미국생식의학회, 2015년 북미내분비학회는 최근 20여년간 내분비교란물질이 여성생식 및 연관 질환에 기여한다는 근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 만큼 주의를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실생활에서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을 피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와 같은 주요 물질들이 의식주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표시성분을 확인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내분비 교란물질 생산 및 처리에 대한 규제, 친환경 산업 및 연구 장려 등 국가, 사회적인 노력도 중요하다. 그리고 가임 여성이 처음으로 월경주기 이상, 골반-복부 통증, 심한 생리통, 월경량 변화가 나타나거나 복부에 종괴 등이 만져진다면 병원을 찾아 관련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모색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 서울 혜화경찰서는 추석을 앞둔 18일 종로구 창신동 일대 쪽방촌과 ‘쪽방상담소’를 방문해 라면 등 물품을 전달했다. 경찰은 올해 8월 쪽방촌을 집중특별순찰지역으로 지정해 순찰을 강화했다. 아울러 종로5가 파출소는 추석에 대비해 광장시장 상인들과 합동으로 ‘범죄예방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해군은 해군사관학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교육사령부를 군항제 기간 개방한다. 군부대 벚나무는 관리가 잘된 데다 사람 손을 덜 타 시내 벚나무보다 더 크고 꽃도 풍성하다. 해가 져도 진해 시가지는 밤 벚꽃놀이 인파로 북적인다. 아름드리 벚나무가 하천을 따라 들어선 여좌천 일대 850m는 벚꽃과 LED 조명이 어우러진 ‘별빛거리’로 탄생한다. 한밤중 오색 조명을 받아 분홍빛으로 더 짙게 물든 벚꽃은 놓쳐선 안 될 장면이다. ‘축제 속 축제’로 자리를 잡은 진해군악의장페스티벌은 4월 6부터 8일까지 진해공설운동장 일대에서 볼 수 있다. 육·해·공군 군악대와 의장대, 해병대 의장대, 미8군 군악대 등이 참가해 절도있는 제식동작과 행진을 선보인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국내 연구계의 가장 큰 화두로 떠오른 연구윤리 확립을 위해 송고연구윤리 문제 해결을 위한 10개 과제 추진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유현민 기자 = 현대미포조선[010620](대표 한영석 사장)은 목포∼제주 구간을 운항할 크루즈형 카페리(Car Ferry)선 1척을 수주했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국내 연안 여객선사 중 최대 규모인 씨월드고속훼리(대표 이혁영 회장)와 2만7천t(GT)급 카페리선을 건조하기로 계약했다. 수주 금액은 680억원이다. 최근 한중 항로에 투입된 대형 카페리선을 성공적으로 인도한 데 이어 국내 노선을 다닐 크루즈를 또다시 수주한 것이다. 2019년 7월 건조에 들어가 2020년 9월 인도 후 목포∼제주 항로에 투입될 예정인 이 선박은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8m의 제원으로 건조된다. 최대 1천300여 명의 승객과 트레일러 125대, 승용차 약 100대를 동시에 싣고 최고 23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다. 또 침수나 화재 등 긴급상황에 대비하고 승객과 화물의 안전과 보호를 위해 위성항법장치(GPS)를 비롯해 화재자동경보기, 스프링클러 등 다양한 안전설비와 함께 1천300명의 인원을 30분 내 비상탈출시킬 수 있는 해상탈출설비 4기와 100인승 구명벌(Life Raft) 13척 등 다양한 구명장비도 갖추게 된다. 선체 내부에는 약 470개의 객실과 유럽형 크루즈급 인테리어를 적용한 라운지, 야외 테라스, 극장, 게임방, 노래방, 마사지숍, 어린이용 놀이방, 레스토랑, 제과점, 커피숍, 편의점 등 여행객들을 위한 다양한 위락·편의시설도 갖춰질 예정이다. 아울러 이 선박은 저중량·저중심·고효율 선형으로 설계돼 해상 운항 시 복원성을 높이면서도 연료비를 절감하도록 건조된다. 특히 이번 계약은 ‘연안여객선 현대화 펀드’ 사업의 하나로 추진돼 앞으로 국내 연안을 오가는 노후 여객선의 안전성을 강화하면서 일감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조선업계에 새 활로가 될 전망이다. 현대미포조선 관계자는 “잇따른 카페리선 수주로 여객선 건조시장에서 입지가 더 탄탄해졌다”고 말했다.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롬복 섬의 중심도시 마타람은 비교적 피해가 덜했지만, 쇼핑몰이 모두 문을 닫는 등 대형재난으로 인한 후유증을 겪고 있다. 롬복 섬에서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송고

송고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출장샵예약포항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 The commitment is to be brought to life with a program of events in September. The program of coordinated activities during September reflects Mars’ sustainability commitments and ambitions. It includes: 다만, 서독에서 주거와 이동에 제한을 받지 않은 동독 측 특파원과 달리 서독 측 특파원들은 동독에서의 취재 범위와 방식에 제한을 받았다. 서독 특파원들은 동베를린에서만 거주할 수 있었다. 다른 동독 지역에서 취재하거나 여행할 경우 관계 기관에 신고해야 했다. 동독은 외무성의 언론관계부를 통해 서독 특파원들을 지원 및 관리했다. 동독이 서독 특파원들을 상대로 취재에 제한을 둔 것은 언론관이 자유민주주의 체제와는 다른 탓이 컸다. 동독은 헌법에 언론의 자유를 보장했지만, 언론이 ‘부르주아 사상을 전파하기 위한 대중매체로 악용되는 것’을 경계했다. 동독은 언론을 사회주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동자들의 의사 형성을 가능케 하고 마르크스-레닌주의 사상의 전파에 기여해야 하는 것으로 바라봤다. 서독 특파원은 원칙상 1년간 유효한 기자증과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비자를 발급받았다. 1976년부터는 가족도 같이 상주할 수 있었다. 취재 보조인력으로는 서독 시민뿐만 아니라 동독 시민도 고용이 가능했다. 동서독 간 언론교류는 양측 간 상호이해 증진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동서 분단 뒤 문화적 이질성이 점점 커진 상황에서 상대방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이다. 특히 정보 부족과 오해에서 비롯되는 동서독 당국 간의 충돌을 완화하는 데도 한몫했다. 그는 앞차 운전자에게 “신고하지 말아달라”고 부탁한 뒤 줄행랑쳤다. 이후 출동한 경찰관의 얼굴까지 때렸다. 당시 송고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4분기 다시 강세장이 올 것입니다.” 대신자산운용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조윤남 전무는 19일 오후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사에서 열린 ‘신(信)과 함께(주식편): 인(忍)과 연(蓮)’이라는 제목의 투자설명회에서 “코스피가 9월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전후로 상승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과거 미국의 공화당 집권기(2001∼2008년)를 보면 장기간 위험자산이 상승했다”면서 “이번에도 강도는 다르겠지만 방향은 유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국 세계 경제가 동반 회복·상승하면서 유럽과 신흥시장 경기도 회복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조 전무는 과거 미국 중간선거 연도의 주가 흐름을 봐도 올해 4분기 주가의 상승을 예상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 주식은 수년간 추세적으로 오를 것”이라며 “다만 직선의 형태로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bout VVDN Technologies VVDN Technologies is one of the leading product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companies that is uniquely positioned to deliver versatile, innovative, world-class quality products. The Company embodies real customer value by providing advanced engineering, cloud and manufacturing services through innovative cutting edge technology. We work closely with our customers and partners to develop and manufacture commercially viable best-in-class products. VVDN’s strong partnerships and alliances with various Silicon Companies has helped the company to stay ahead of the curve by developing cutting edge solutions for customers in various domains including automotive, IoT, networking, cameras, industrial space.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로힝야 학살 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함정수사에 걸려든 기자들에게 중형을 선고한 법원의 결정에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이 13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 지역회의에 참석한 수치는 이날 로힝야족 학살 사건 취재 도중 체포돼 중형을 받은 로이터 통신 기자들에 관한 질문을 받고 “언론인이기 때문에 구속된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판은 공개된 법정에서 진행됐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판결문을 읽어 봤는지 의문”이라며 “판결은 언론의 자유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공직비밀법과 관련이 있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수치는 이어 “법치를 신뢰한다면 그들은 판결에 불복하고 판결이 잘못됐음을 지적할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미얀마의 언론탄압 사례로 국제사회의 공분을 촉발한 로이터 통신 기자 구속 사태를 수치가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미얀마 양곤 북부법원은 공직 비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와 론(32), 초 소에 우(28) 등 2명의 로이터 통신 기자에 대해 징역 7년의 중형을 선고했다.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구정모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 마스의 CEO 그랜트F.리드(Grant F. Reid), 마스는 기후변화와 빈곤을 포함하는 다양한 과제들을 해결하고자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방식의 궤도 자체를 변화”시키는데 진력하고 있어 – 마스, 투자와 조직변화, 핵심 원재료들에의 주력 및 산업 협력을 통한 ‘잘못된’ 글로벌 공급망을 고칠 계획 – 마스의 리더들,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동안의 연설 그리고 뉴욕 기후주간 기간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포함해 다양한 행사들에서 업계 협력을 요청할 예정 틀린 말들은 아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우리 자신을 보호할 수 있는 국력을 스스로 갖춰야 한다는 점이다. 외교 관계로는 우리를 지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한국처럼 작은 나라가 어떻게 그것이 가능하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렇지만 13세기 몽골은 인구 100만 명 안팎의 작은 나라이면서도 유럽까지 정복했다. 만주족이 인구 1억 명의 중원을 흡수하고 청 제국을 건설했는데, 그 당시 그들의 인구는 100만 명이 안 됐다. (보령=연합뉴스) 보령해양경찰서는 가을철 낚싯배 안전사고 예방과 해양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다음 달 14일까지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낚싯배 5대 안전 위반행위로는 ▲ 구명조끼 미착용 등 기초 안전질서 위반 행위 ▲ 영업구역(시간) 위반 ▲ 음주운항 ▲ 항내 과속 운항 ▲ 낚싯배 불법 증·개축 등이다. 이번 특별단속은 경비함정·파출소·해상교통관제센터(VTS) 및 관할 지자체와 합동 단속반을 편성해 주요 출·입항 지역과 취약 시간대 위주로 단속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보령해경 관계자는 “바다낚시 성어기를 맞아 안전 위반행위 특별단속을 통해 불법행위를 근절해 해양 안전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ore Than 50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Already Confirmed For 2018 AutoMobility LA Nov. 26-29디마이오 부총리 “국영기업에 광고 중단하도록 촉구 서한 준비”현지 언론 “그의 위협은 독립적인 언론에 두려움 느끼는 것 보여줘”(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탈리아의 실세 부총리인 루이지 디 마이오(31) 오성운동 대표가 언론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국영기업의 광고비 집행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17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디 마이오 부총리는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신문들이 공적 토론을 오염시키고 있다. 최악은 그들이 세금으로 그런 일을 한다는 것이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다음 예산 편성 때 국영기업이 간접적으로 언론을 지원하는 부분을 줄일 것이라면서 “국영기업에 광고 구매를 중단하도록 촉구하는 서한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우리 헌법은 제10조 제1문에 의해 초상권을 보장한다. 법적인 의미에서 초상권은 ‘자신의 얼굴 기타 사회통념상 특정인임을 식별할 수 있는 신체적 특징에 관하여 함부로 촬영 또는 그림묘사되거나 공표되지 아니하며 영리적으로 이용당하지 않을 권리’를 말한다. 따라서 류씨가 초상권 침해로 재산상, 정신상 손해를 입었다며 이씨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다면 배상을 받을 여지가 있다. 이씨가 류씨의 동의 없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수영복 차림의 사진을 게재한 만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성폭력처벌법) 위반 여부도 따져볼 수 있다. 류씨는 이씨가 자신의 사진을 공개한 뒤 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수영복 사진을 두고 “충격적이었다. 찍은 줄도 몰랐다”면서 “몰래 사진을 찍고 기사화까지 하는 걸 보며 사람이 참 무섭더라”고 말한 바 있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는 카메라나 유사한 기계장치로 성적 욕망 혹은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다른 사람의 신체를 그 의사에 반하여 촬영하거나 촬영물을 유포 혹은 전시할 경우 5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또한 촬영 대상자가 당시에는 촬영에 동의했다고 해도 나중에 동의 없이 촬영물을 유포하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 벌금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숙명여고 시험문제 유출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의혹에 중심에 서 있는 전임 교무부장 송고(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2004년 주 5일제 근무가 실시돼 ‘주말 있는 삶’이 시작됐다. 이제 노동자는 주말에 이어 저녁을 갖게 됐다. 이는 노동자가 산업화의 결실을 뒤늦게나마 좀 더 나눠 갖게 됐음을 뜻한다. 한국은 개발도상국 중 드물게 산업화와 민주화에 성공했다. 1987년 6월 항쟁으로 대통령직선제를 핵심으로 하는 제도적 민주화를 이뤘다. 그러나 정치, 경제, 사회 각 분야의 실질적 민주화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정치권, 검·경과 국정원 등 국가권력, 재벌, 노동, 언론 분야의 기득권 고수와 권위주의적 억압은 민주주의가 제도를 넘어 실질이 되는 데 여전히 걸림돌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콜걸출장마사지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남북 정상은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와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밖에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과 식당이 있는 온정각 동·서관 등이 있고, 관련 시설에 전기공급을 하는 현대아산의 발전차량도 있다. 온정각에서는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오찬과 만찬이 진행됐다.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동, 신계사, 삼일포, 해금강, 내금강 등이 있다. 금강산 관광을 앞장서 추진해 온 현대는 올해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사업 재개를 향한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 회장은 최근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올해 안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난티는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2008년 5월에 오픈했으나 2개월 후부터 다시 문을 열지 못했다. 골프장 18홀 전 홀에서 금강산 절경을 볼 수 있고 3개의 홀을 제외한 나머지 홀에서 동해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만규 아난티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금강산에 다시 들어가게 되면 금강산리조트를 빌 게이츠가 한 번 관광할 만한 곳으로 만들고 싶다”며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시설을 더 넣고, 온 가족이 놀 수 있는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과의 관계가 호전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된다고 해서 당장 관광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광업계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후 북한에 있는 시설들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알 수 없으나, 전면적인 시설 보수가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단순히 숙박이나 교통 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 시설, 하수처리 시설 등 주요 시설들에 더해 등산로 계단 등 사소한 부분까지 전반적인 관광 인프라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천장과 문화회관, 온정각 등을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몰수 이후 시설들을 북한에서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지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안전 진단 등 시설 점검을 한 후에야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 난민 문제는 어떻게 풀어가야 하나. ▲ 난민을 무조건 막으려 하면 안된다. 대규모 난민 유입을 우려하는 이들이 많은데, 지리적으로 우리나라는 유럽처럼 많은 난민이 밀려 들어오기 어렵다. 난민들은 영구적으로 우리나라에 정착하기를 바라지 않는다. 고국에서 박해받을 일이 하루빨리 사라져 되돌아가기를 바랄 뿐이다. 그때까지 우리가 피난처를 제공해야 한다. 현행 난민법도 개정해야 한다. 난민 신청, 심사, 보호 과정에서 허술한 부분이 많다. 난민신청자와 인정자가 누려야 할 권리를 보다 구체적으로 명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 세계시민으로서 더 적극적인 난민정책을 펼쳐야 한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 2014년 Yili는 네덜란드 바헤닝언 대학과 공동으로 “유럽연구개발센터”를 설립했다. 유럽연구개발센터는 중국에서 가장 사양이 높은 해외 연구개발센터다. 업그레이드 행사에서 Zhang Jianqiu 대표는 자사의 유럽연구개발센터가 유럽 혁신센터로 공식적으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발표했다. 유럽 혁신센터는 혁신을 향한 Yili의 끊임없는 노력을 보여주는 또 다른 사례다. 이란 출장업소 정부는 “외화 보유고가 충분하고, 이란 경제는 튼튼해 단합하면 미국의 제재를 이겨낼 수 있다”면서 술렁이는 민심을 진정시키려고 애쓰고 있다. 그러나 서민층의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이다. 미국의 제재를 하루 앞둔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미디어 연락처 : Sanaz Marbley/Devon Zahm JMPR퍼블릭릴레이션즈 (818) 992-4353 smarbley@jmpr.com dzahm@jmpr.com — 해법의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나. ▲ 철저한 진상규명이다. 류경식당 지배인 허강일 씨와 종업원들의 진술은 일관된다. 지배인 허 씨는 우리나라 정보기관에 매수된 인물이다. 허 씨는 지난 5월 JTBC 인터뷰, 7월 4일 킨타나 보고관 면담, 7월 1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폭로한 것처럼 정보기관의 조종에 따라 “종업원들을 협박해 함께 탈북 길에 올랐다”고 말한다. 종업원들도 “지배인 허 씨에게 속아서 탈북했다”면서 “한국 정부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하고 책임을 인정하면 모든 문제가 풀릴 것”이라고 주장한다. 탈북 종업원을 면담한 국회의원 등 국내 정치인은 물론 유엔 등 국제기구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있다. — 아시아영화진흥기구 설립을 추진 중이다. ▲ 대 전제는 한국영화가 계속 사랑을 받으면 좋겠다는 것이다. 한류가 갖는 가장 큰 문제는 일방적이라는 것이다. 팔 줄만 알았지 받아주지는 않는다. 한국영화는 국내 시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아시아를 끌어안아야 한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를 만들어 그 안에서 인적 교류를 하고 페스티벌 정보, 아카이빙도 나누고 교육도 이야기할 수 있다. 아시아 영화의 동반성장을 위해 우리가 주도해서 장을 만들자는 것이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경찰서는 주민들이 경찰의 범죄예방 활동을 이해하고 직접 참여하는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려고 개서 이후 처음으로 시민경찰학교를 운영한다. 교육생은 다문화가정 여성 4명을 포함해 각 분야에서 지역사회 봉사와 범죄예방에 대한 열의를 가진 주민 24명으로 구성됐다. 17일 입교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 셉테드(CPTED) ▲ 성폭력·가정폭력, 아동·노인학대 예방 ▲ 교통사고 예방 ▲ 보이스피싱·사이버범죄 등의 범죄예방 교육 등을 한다. 또 112 종합상황실 무전 교신 및 3.8 권총 사격장 체험 등 경찰서 견학과 심폐소생술 훈련, 추석 명절 특별방범 합동순찰 참여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영일 경찰서장은 “생업과 가정이 있음에도 열의를 갖고 콜걸추천 교육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시민경찰학교 교육을 통해 경찰 활동에 대한 이해와 공동체 치안 활동에 동참하는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서울성공회 성당에는 (민주항쟁 진원지라고 쓰인) 표지석이 있다”며 “본인이 헌신했다는 민주화의 성지이자 일반인은 엄두도 못 낼 곳에 위장전입한 것은 평소 유 후보자의 소신과도 배치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의원은 딸 위장전입을 해명하며 민주화 운동으로 인한 생활의 어려움을 언급한 유 후보자의 태도에 대해 ‘민주화 갑질’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부총리 후보에서 사퇴하는 게 정부에 대한 예의라고 주장했다. 같은 당 김한표 의원은 “상대에게는 가혹하고 자기는 어쩔 수 없었다고 하는데 (이런 의혹이 있을 경우 부총리직을) 고사하는 게 아이들과 국민을 위해 옳은 일”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유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겸직을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유 후보자는 “의원실에서 일하고부터는 남편 회사와의 어떤 금전 관계도 없었고 (회사에서) 사실상 퇴사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서류상으로는 계속 사내이사였는데 ‘사실상 퇴사’라는 답변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유 후보자는 “사내이사에서 빠지는 것으로 정리됐다”고 답했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의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이 2년으로 돼 있는데 실제 강의 기간이 6개월이었던 것을 지적했다. 유 후보자는 “우석대가 일괄적으로 겸임강사 계약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있다”며 “2011년 2학기에 강의를 하고, 총선 때문에 2012년에는 강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계약이 2년이어서 경력증명서가 그렇게 발급됐다”고 해명했다. 바른미래당 오세정 의원은 “휴직원을 내면 되는데 말로만 강의 안 하겠다고 한 것은 잘못된 것”이라며 “특히 2012년 총선 포스터에 다른 경력과 달리 우석대 경력에는 ‘전'(前)이라고 쓰여 있지 않은 것을 보면 일 처리가 깨끗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여당 의원들은 야당이 근거없는 공세 또는 과도한 공격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소득 8천500만원이 있다는 보도나 학교 앞에서 속도위반을 했다는 보도 등이 있는데 관계기관에 전화 한 통화만 해보면 될 일(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야당이 (이런 의혹을 언론에 제보해)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게 우습다”고 일갈했다. 소득 관련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유 후보자가 근거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다며 합리적인 검증이라고 맞섰고, 이 과정에서 두 의원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민주당 당 서영교 의원은 “(위장전입) 안 했으면 좋았겠지만 그것이 이렇게 몰아붙일 내용은 아니다”라며 “다른 후보자들은 내 자식만 8학군 좋은 학교 보내려고 해서 지적했지만 출장서비스 (유 후보자에 대한 공격이) 똑같은 부메랑일 수는 없다”고 말했다. 신경민 의원은 “제기된 소득, 교통법규, 피감기관 건물 입주 등의 문제는 언론이 부풀렸다는 생각이 든다”며 “언론이 선정적으로 보도하고, 야당 의원들이 받아서 시끄럽게 하는 ‘주고받기’가 있다”고 꼬집었다.

광-기반 바이오센서 기술은 비침습적인 방법으로 생화학 분자를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으며, 테라헤르츠파는 침투 깊이가 긴 파장이면서 광-에너지 값이 낮아 안전한 것으로 알려져 새로운 타입의 광센서로 주목받고 있다. IT/과학 본문배너 연구팀은 인간 광수용체 단백질 중 주로 명암을 구분하는 간상세포를 이용해 개발한 인공 광수용체가 빛을 흡수해 분자구조 변화를 일으킬 때 이를 테라헤르츠 메타물질로 증폭된 신호를 포착, 그 특성을 분석하는 초고감도 분자센서를 개발했다. 연구에 사용된 인공 광수용체는 앞서 KIST 김재헌 박사팀이 손상된 망막을 대체하기 위한 인공망막 연구를 통해 개발한 것으로, 실제로 사람의 눈과 유사한 방식으로 빛은 물론 색깔까지 감지할 수 있다. 연구팀은 테라헤르츠 메타물질 기반 광-바이오센서 기술로 고민감도, 고선택성 분자 검출 플랫폼을 제작, 테라헤르츠 전자기파 대역에 특이 스펙트럼이 있는 ppm(ng/ml) 수준의 극미량 분자를 매우 높은 감도로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테라헤르츠파는 물 분자에 민감해 물 등 액체에 녹아있는 저농도 분자를 식별하는 데 한계가 있으나, 연구팀은 특정 계면으로부터만 신호를 취하는 수직반사 형태의 테라헤르츠 분광법을 개발해 물-흡수에 의한 신호 감소의 영향을 최소화했다. 연구팀은 개선된 테라헤르츠 분광법과 메타물질 센싱칩을 인공 광수용체의 광-반응성 확인에 적용, 빛을 받을 때 일어나는 단백질 분자구조의 변형을 테라헤르츠 신호의 변화율로 직접 측정해 정량화하는 데 성공했다. 서민아 박사는 “인체 내 신호전달 체계에 기여하는 자극에 대한 세포 반응은 대부분 막 단백질 구조 변화로부터 시작된다”며 “이 연구는 향후 인공 광수용체 뿐 아니라 다양한 인체 세포들에서 기능 조절 연구에 적용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센서와 액추에이터 B(Sensors and Actuators B: Chemical) 최신호에 게재됐다. 카밀레리 CEO는 향후 더 강화될 차량 배출 가스 규제에 대응하고, 친환경적 요소를 중시하는 소비자의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하이브리드 차량 생산을 늘려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아울러 최근 지속되고 있는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열풍에 대처하는 차원에서 2022년 말까지는 페라리의 첫 SUV인 ‘푸로 상궤'(Puro Sangue)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라리는 또한 좀 더 고급화된 차량을 시장에 선보임으로써 작년에 34억 유로에 머문 매출액을 2022년까지 50억 유로(약 6조5천800억원)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도 이날 발표했다. 마르키온네 전임 CEO 생전에 20억 유로로 잡았던 에비타(EBITDA,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8억∼20억 유로로 하향했다. “3650 REIT was founded on the philosophy of being a relationship lender. We are committed to providing real estate owners with more than just capital,” said 3650 REIT founder Jonathan Roth. “The Silver3TG collaboration with Silverfern allows both of our firms – and our investors – to capitalize immediately on current U.S. CRE market conditions and to be prepared for any potential market correction.” 3650리트 창업자 조나단 로스는 “3650리트는 관계 대출자가 된다는 철학 위에서 창업되었다. 우리는 부동산 소유자들에게 자금 그 이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실버펀과의 실버3TG 협업을 통해 우리 양사와 우리 투자자들은 현재의 미국 CRE 시장 상황에서 즉시 자금을 조달하고 시장의 어떠한 잠정적 변동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2사 후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4년 연속 700만 관중 돌파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

『9월 평양공동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2018년 9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역사적인 판문점선언 이후 남북 당국간 긴밀한 대화와 소통, 다방면적 민간교류와 협력이 진행되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획기적인 조치들이 취해지는 등 훌륭한 성과들이 있었다고 평가하였다. 양 정상은 민족자주와 민족자결의 원칙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를 민족적 화해와 협력, 확고한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 일관되고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현재의 남북관계 발전을 통일로 이어갈 것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여망을 정책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노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하여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제반 문제들과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하였으며, 이번 평양정상회담이 중요한 역사적 전기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지난해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동남아시아 최대 경제국인 인도네시아에서 내년 총·대선을 앞두고 ‘경제민족주의’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통화가치와 금융위기 발생 우려도 이러한 분위기를 부추기는 배경으로 꼽힌다. 18일 자카르타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경제민족주의는 내년 4월 1일 치러질 차기 총선과 대선의 최대 화두 중 하나가 됐다. 재선을 노리는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달 10일 대선후보로 등록하면서 외국 기업이 차지했던 천연자원을 되찾아 온 것을 자신의 주요 성과로 내세웠다. 2014년 취임한 조코위 대통령은 개혁·개방적 이미지와 달리 전임자인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전 대통령의 자원 민족주의 정책을 그대로 이어왔다. 그의 재임 기간 인도네시아 정부는 미국 광산업체 프리포트-맥모란으로부터 세계 최대 규모 금·구리 광맥인 파푸아 그래스버그 광산의 지분을 인수해 경영권을 넘겨받았다. 인도네시아 최대 석유·천연가스전인 로칸 블록을 운영하던 다국적 에너지 업체 셰브런도 2021년 만료되는 생산물분배계약(PSC) 연장에 실패해 관련 자산을 인도네시아 국영 석유 기업에 매각할 상황이 됐다.▲ 문화일보 = ‘김병로 司法독립’에서 역주행하는 코드 법치 市場 흐름 외면한 ‘세금 폭탄’으론 집값 못 잡는다 ‘종전선언 합의 英譯’ 왜 정부 입장 바꿔 北 追從했나 ▲ 내일신문 =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 헤럴드경제 = 유은혜 후보자 보좌관 불법채용은 명백한 범법 행위 ‘고용참사는 성장통’…진단만하고 처방없는 청와대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남북 정상 간의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군사적 긴장관계를 상당 부분 해소하게 됐을 뿐만 아니라 경제, 문화, 스포츠 교류도 상당히 진전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 한반도와 조건과 배경이 다른 만큼 독일의 동서독 통일과정과 직접 비교할 수 없지만, 이 같은 군사적 긴장해소와 다방면에서의 교류는 독일 통일의 밑거름이 됐다는 점에서 시사점을 준다. 동서독은 통일 전 많은 조약과 협정으로 이미 통행·통상·통신 등에서 기초적인 인적·물적·정보의 교류가 이뤄졌다. 애초 동서 베를린 시민은 1961년 8월 베를린 장벽이 세워지기 전까지 서로 오갔다. 이후에도 1963년 서베를린 당국과 동독 당국 간의 통행증협정으로 이산가족과 연금생활자 등의 방문이 제한적으로 가능했다. 양측 간에 총성이라곤 대부분 베를린 장벽을 넘어 서베를린으로 탈출하는 동독 시민에게 향한 총구에서 나오는 등 군사적 긴장 상황도 한반도와 비교해선 느슨했다. 남북한은 모두 통일을 지향하고 있지만, 당시 동서독은 사정이 달랐다. 서독은 통일을 목표지점으로 상정했으나 동독은 서독과 개별 국가로 완전히 국제적인 인정을 받기를 원했다. 서독은 동독을 하나의 국가로 인정하지 않으려 했고, 동독은 서독을 외국 취급했다. 1972년 동서독 간 관계의 전환점이 되는 기본조약은 이런 서로 다른 이해관계를 반영해 체결됐다. 양국의 자율성과 독립성을 존중하되 여러 분야에서 교류가 이뤄질 수 출장색시미녀언니 있는 길을 열었다. 통일 이전에 긴장완화와 평화 질서를 먼저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남북 관계의 흐름과 유사한 측면이다. 기본조약이 체결되기 전 단계에서 서독은 소련과 폴란드 등 주변국을 안심시키기 위해 치열한 외교전을 펼쳤다. 1975년 미국과 소련, 유럽 국가 등 35개국이 체결한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가 체결된 것은 동서독 교류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 사실상 국제적으로 동서독 간의 평화 정착과 교류 확대가 승인된 셈이었다. 헬싱키 프로세스 의정서는 군사적인 신뢰 구축과 대규모 군사훈련의 사전 통보 등의 군사적 긴장완화 내용뿐만 아니라, 경제·과학기술 분야에서의 협력과 이산가족 재결합 및 이산가족 상봉 추진, 체육분야 교류 증대, 청소년들 간의 접촉 증대, 정보교류 및 전파의 개선 등에 합의했다. 이에 따라 여행 제한이 완화됐고 동독에서도 서독의 방송과 영국의 BBC 방송을 볼 기회가 늘었다. 이후 동독 측의 지연전술이 있었지만 1980년대 청소년 교류 합의(1982년 9월), 문화협정 체결(1986년 5월), 도시 간 최초자매결연(1986년 10월), 과학·기술협정 체결(1987년 9월) 등이 이뤄질 수 있었다.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게 동서독 간에 모세혈관이 이어지게 된 것이다. 서독의 청소년들이 정부로부터 여행비를 지원받아 동독으로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정도였다.

News , , , ,
About smartrate